top
 
 
title : 2014년 3월 여성동아 인터뷰
name : 관리자date : 2016-03-15 13:48:08hits : 646

"음악이 생명 살리는 백신 역할하길"

10년째 나눔 음악회 열어 국제백신연구소에 기부
1만원 티켓으로 3명의 어린이에게 백신전달

2014. 3. 18 오후 2:22:11



 

 ▲바이올리니스트 이상희씨는 올해로 10년째 '국제백신연구소와 함께하는 이상희 바이올린 독주회'를 열고 수익금 전액을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의 생명을 구하는 일에 기부하고 있다
ⓒ이정실여성신문 사진기자




"음악회를 통해 많은 어린이들의 생명을 살리고 싶어요. 많은 사람이 앞으로 이 일에 동참하게 되길 바랍니다. 혼자서는 못해요. 제자들과 함께하기 때문에 가능했어요."

바이올리니스트 이상희(39)씨는 올해로 10년째 자비로 음악회를 열고 수익금 전액을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의 생명을 구하는 일에 기부하고 있다. '국제백신연구소(IVI)와 함께하는 이상희 바이올린 독주회'라른 이름의 이 음악회느 ㄴ이씨와 제자들의 재능 기부로 꾸려지고 있다.
백신을 통해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의 건강증진을 돕는 국제백신연구소는 1997년 유엔개발계획(UNDP) 주도아래 설립된 비영리 국제기구로 우리나라에 본부를 둔 최초의 국제기구다.

프랑스에서 유학하고 2005년 귀국한 이씨는 그해 개최한 독주회 수익금 전액을 국제백신연구소에 기부하면서 이 나눔 음악회를 시작했다. 지난해 9회 음악회에는 30명의 제자들이 함께했다. 2회부터 계속 참여하며 후원하고 있는 기업인 우병서씨는 이씨의 제자로 자신의 회사에 음악회 홀도 만들고, 음악회를 위해 연습실을 제공하기도 한다.

"유치원 다니는 어린아이부터 할아버지 제자까지 같이 연주해요. 불협화음이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참여한다는데 의미가 있죠. 음악회를 거듭할 수록 연주뿐만아니라 학부모님들이나 제자들의 형제자매, 친구들이 재능 기부로도 함께해주고 있답니다."

매년 가을 열리는 이 음악히를 위해 이씨는 여름부터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간다. 곡 선정은 물론 다양한 연령과 실력의 제자들에 맞춰 편곡자를 섭외하고 마줌형 악보를 만들어 개별연습을 한다.


"음악회에 참여하는 아이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안 되잖아요. 기분 좋게 참여하고 아이들에게도 조금이나마 기부라는 게 뭔지 알려주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어요. 10여 년 동안 모인 아이들의 악보가 저의 소중한 재산입니다."

음악회를 위한 대관과 홍보, 영상, 기획사의 기획료 등 비용 전액은 이씨가 개인적으로 부담한다. 음악회를 위한 후원금이 들어오면 그것도 고스란히 국제백신연구소에 기부한다. 이 음악회를 통해 기부한 금액은 첫해부터 지난해까지 총 6,000 여 만원. 지난해 음악회로 약 900만원이 모였다.
이런 활동 덕분에 연 1,000 만원 이상 기부해야 들어갈 수 있는 'IVI 기빙클럽'에 2009년 '이상희 & 프렌즈'라는 이름이 올라갔다.


 

▲지난해 9월29일 이상희 바이올리니스트가 음악회에서 만삭의 몸으로 제자들과 연주하고 있다.
 




 그의 이런 나눔의 행보는 프랑스 유락 시절부터 시작됐다. 이씨는 선화예중을 졸업하고 선하예고 재학 중 프랑스로 유학 가 뤼이 말메종시 국립음악원과 파리 국립고등음악원, 블론류시 국립음악원 연주자 과정을 졸업앴다.
그른 고등음악원을 졸업하자마자 '유니송' 이라는 단체를 만들고 유학생들을 모아 자선 음악회를 열었다.

1997년 첫해 입양인 단체를 돕기 위해 시작한 유니송 음악회는 한국에 계신 아버지 후원으로 개최할 수 있었다. 당시 IMF외완위기로 인해 아버지가 700만원을 송금했으나 환율차이로 그가 손에 쥔 돈은 200여 만원. 발품을 팔고 주변인들의 재능기부를 받아 겨우 막을 올린 음악회에서 번 돈은 100여만원 이었다.
아버지가 700만원을 보냈으니 엄청난 적자였다. 하지만 이씨의 아버지는 "그건 적자가 아니다. 자선 음악회는 그렇게 하는 것이다. 수익금은 입양인들 갖다줘라. 사람들은 네가 아니라 단체를 보고 표를 산 것"이라며 이씨를 다독였다.

해가 갈수록 함께하는 이들이 늘던 유니송 음악회에 2004년에는 파리 13구 구청장이 음악회 홀도 무료로 대여해주고, 포스터 등 홍보도 맡아 진행했다. 이씨는 유니송 음악회에 온 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한국에 가서도 이런 음악회를 계속하겠다고 다짐했다.

"아버지께서는 늘 '내가 안 입고, 안 쓰면 남을 도울 수 있다' 고 말씀하셨어요. 그렇게 아끼는 것은 궁상이 아니라면서. 기부라는 게 어려운 것 같지만 대단한 사람들이 하는 게 아니라 누구든 할 수 있다는  걸 아이들에게 알려주고 싶어요."

올해의 나눔 음악회는 11월 29일 서울 영등포구 영산아트홀에서 열린다.

 

김수희 / 여성신문기자 (khs@womennews.co.kr)



 

이름 password  
내용 입력
인증키 : 읽기가 어려우세요?